금정산성
         마을안내
마을소개글
마을역사와 유래
         먹거리
         세시풍속
         오시는길
 
   
산성마을 소개 현재위치 >> HOME..금정산성마을..마을안내..마을 소개

부산의 명소인 금정구 금성동에 자리잡은 금정산성마을은 일찍이 부산시민 뿐만 아니라, 부산을 찾는 관광객들에게도 친근한 곳이다.

부산의 명산으로 불리는 금정산(金井山) 해발 400m의 분지에 아담히 자리잡은 산성마을로 해발 500~600m 높이의 금정산 능선이 병풍처럼 둘러싸고 있다. 고지대라 기후가 차가와 부산의 평지보다 2~3℃가 낮고 계절도 15일 정도의 차가 있다.


마을의 면적은 7.45㎦로 금정구에서 제일 큰 동이다.
인구는 약 2,000명이며, 세대수로는 435세대 3개통 10개 반으로 구성되어 있다. 금성동의 행정관리를 위한 금성동사무소와 유일한 교육시설로 전교생이 백여 명도 채 안되지만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금성초등학교가 소재하고 있다. 그리고 도요지 두 곳과 전국에 이름난 산성막걸리 제조회사(유한회사 금정산성토산주)가 제조업소의 전부이며, 123곳의 주류 및 음식업소 등 단순한 산업구조를 가지고 있다.

금정산성마을은 90% 이상이 녹지로 부산시에서 20여 년 가까이 유원지 예정지로 묶어 놓고 개발을 제한하고 있어 주민들의 재산권행사 등에 막대한 불편을 주고 있는 등 주거환경이 열악한 실정이다.

하지만 공기 좋고 물 맑은 수려한 자연환경을 가지고 있어서, 휴일이면 이곳을 찾는 등산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다. 금성동 주민들이 유일한 생계수단으로 경영하는 음식점에서는 부산시 지정 음식인 30년 전통의 흑염소불고기와 전국적으로 이름 난 부산지역 특산물인 "산성토산주"로 불리는 막걸리 등의 음식들이 있어 가족나들이 장소로도 많이 이용된다.

금정산성 마을의 풍수
금정산의 지기를 가장 밀접하게 받는 지인상관설의 마을이라면 당연히 금정산성마을이다.

금정산성마을의 풍수형국은 젊은 여자인 옥녀(玉女)가 받쳐 든 소반 위에 차려진 풍수마을로서, 금정의 지인상관설에 의하면 소반은 바로 금반(金盤)이 됨에 옥녀금반형(玉女金盤形)을 이루고 있다. 이는 어느 누가 보아도 옥녀금반형임을 알 수 있으나 문제는 옥녀의 형상인 옥녀봉은 어딜 보아도 보이질 않는다. 그러나 옥녀의 기 감응은 확연히 뿜어져 나오고 있다.

보통 관상을 볼 때, 기가 센 사람에겐 눈을 감으라 한다. 이는 눈의 강렬함이 얼굴의 상을 감추기 때문이다. 그래서 산성마을에서 가장 강렬한 산기를 내뿜는 봉우리인 파리봉이 없다는 가상(假想)을 하고서 산성 마을의 관산(官山)을 시작해 보았다. 하나 옥녀의 치마폭처럼 주위의 산들은 부드러웠으나 옥녀는 찾을 길이 없었다.

그래서 산성풍수로 지인상관설에 접근해 보기로 하였다.
그러기 위해서는 먼저 산성풍수의 중심을 밝혀야 한다. 금성동은 죽전, 중리, 공해라는 자연부락 3개가 모여 이루어져 있는 곳이다. 어느 곳이 금정산성마을의 풍수 중심점이 되는지는 선조들이 붙인 자연부락 지명으로 밝힐 수도 있다. 금정산성마을 산 너머에는 두구동이 있다. 두구동에도 죽전마을이 있는데 금정산성마을과 같이 표기도 ‘竹田’이다. 게다가 둘 다 죽전마을 옆에 중리(中里)라는 마을을 두고 있다. 그러면 중리가 두 마을의 풍수 중심점이 될까. 그렇치 않다. 십이오리(十里五里)의 표현에서 알 수 있듯이 중리란 중간쯤 떨어진 곳이란 표현이 된다. 해서 중리 옆에 붙은 마을이 바로 풍수 중심점이 된다. 두구동에서 중리 다음 마을은 대두마을이다. 대두란 ‘우두머리’라는 뜻을 갖는다. 대두마을은 현재 두구동의 행정 중심지이기도 하다. 금정산성마을의 중리 다음은 공해마을이다. 공해(公邂)란 관아(官아)를 칭하므로 예부터 이곳은 관아가 들어선 금정산성의 중심이기도 하다.

산성풍수의 중심은 공해마을이다.
풍수에 의하면 중심(공해)의 배후에는 의당 진산(鎭山:음택에서는 主山이 된다)이 있으며, 보통 15도 안에(30도범위) 있어야 한다. 이는 그곳에 옥녀의 비밀이 있음을 가리킴도 된다. 그리하여 금정산성의 공해마을 뒤편 즉 남문 부근을 집중적으로 탐문해 보았다.
남문 근처에는 생기산(生氣山)이 있다. 하나 생기산은 옥녀봉의 형상과는 거리가 멀다. 단지 생기(生氣)가 일어난다는 뜻에서 풍수상의 기세(氣勢)를 칭 할 뿐이다. 옥녀의 자태는 보이지 않고 치마폭을 이룬 산들로 둘러싸인 산성의 풍수. 그럴수록 옥녀의 살내음은 더욱 강하게 풍겨져 왔다. 한데 『생기산 아래쪽에 꼭 닮은 그러니까 이상한 형상의 바위가 하나 있는데 공알(宮) 바위로서 자궁과 같아 볼 때마다 야릇하다 』는 얘기가 들렸다. 당장 현장으로 가보니 역시 그러했다. 여근(女根) 아래로는 물줄기마저 흐르는데 공해마을을 우측으로 끼고 도는 원류가 됨에 음수마저 이루고 있는 것이 아닌가. 금정산성마을의 옥녀는 앉아 있는 것이 아니고 누워있는 형상을 이루고 있는 것이다.

이제 풍수발복은 물의 문제로 좌우된다. 지인상관설에 따르면 이곳 주변의 자연경관이 파손되거나 물이 흐리면 음탕해지고 남자 자손들에게는 정신박약자가 태어나지만, 이를 잘 관리하면 자손이 번창하고 재자가인, 관인기인, 정치가 같은 인물들이 태어난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