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정산
         전통사찰
         야생화
 
   
금정산성 소개 현재위치 >> HOME..볼거리..금정산성..금정산성 소개

금정산성(金井山城)은 사적 215호(1971.2.9 지정)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산성으로 금정산에 언제 처음으로 성을 수축하였는지 문헌상으로는 알 수 없지만, 지금의 산성은 임진왜란과 병자호란을 겪고 난 후인 조선 숙종(肅宗) 29년에 국방에 대한 새로운 인식속에서 해상을 방어할 목적으로 축성된 것이다. 성은 내. 외성으로 이루어져 있고 성벽은 자연석으로 쌓았지만 중요한 부분은 가공한 무사석으로 쌓았으며 성의 길이는 17,336m이고 , 산성의 높이는 1.5m~3m정도이며 서의 총 면적은 약 2,512,000평에 동,서,남,북의 네 성문을 둔 방대한 산성이었다.

산성의 수비는 동래독진의 수성장을 겸하고 있는 동래 부사가 맡았으며 ,중군 승병장, 군기감, 도훈도군외, 문직등의 직책을 가진 사람과 군병 등의 상비군이 파수하고 또 인근 사찰의 승려가 지켰다고 한다. 그리고 전쟁이나 변난이 발생하면 동래, 양산, 기장의 세 읍 소속군과 세 읍 사찰의 승려들이 승군으로 차출되어 방어토록 되어 있었다.

일제강점기 시가지 계획의 이름 아래 서문에서 남문에 이르는 평지의 성축이 철거 되었으며 남문에서 동문에 이르는 성축도 민가가 점유하여 훼손당하고 망월사지를 중심으로 성곽의 모습을 남기고 있다. 1972년부터 계속 성문과 성곽을 복원과 보수를 계속하여 국방유적으로 길이 남겨야 할 산성은 이로써 어느 정도의 면목을 유지 할 수 있게 되었다. 본래 이름은 동래산성이지만, 금정구로 분구가 되면서 금정산성이라 부르고 있으며, 금강공원에 있는 케이블카나 산성버스(온천장에서 203번)를 이용하여 정상에 올라간 뒤, 걸어서 10분쯤 가면 현재 4km 정도 남아 있는 성벽과 동서의 두 성문을 볼 수 있다. 산성이 있는 금정산은 1일 등산코스로도 많이 이용되며 금강공원과 북문쪽의 범어사도 함께 둘러보아야 할 우리의 자랑스런 문화유산이다.

◎주요등산로
산성고개→동문→3망루→의상봉→원효봉→북문→고당봉→서문 →상계봉→남문→산성고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