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정산
         전통사찰
범어사
국청사
미륵사
정수암
석불사
원효암
         야생화
 
   
석불사 현재위치 >> HOME..볼거리..전통사찰..사찰

석불사(石佛寺)는 금정산성 제1망루와 남문 사이에 남쪽으로 하나의 긴 지맥이 흘러내린다. 이 지맥이 만덕동을 내려보는 위치에서 갑자기 급경사를 이루며 직벽의 암석군을 빚어 놓았다. 그 모양이 병풍과 같다고 하여 이를 '병품암'으로 일컫는다. 이 병풍암 아래에는 바위와 바위 사이를 조각으로 이어 붙인 듯한 사찰이 하나 자리하고 있다.

거대한 자연 암석들 사이에 세운 당우의 모습이나 지하와 지상으로 연결된 그 출입구도 여느 사암(寺庵)에선 보기 어려운 것들이다. 무엇보다 그 높이가 무려 40m와 20m 가량 되는 직벽의 암석을 깎아 여러 불상들을 조각해 놓은 것이 특히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들 석불들은 규모도 크지만, 정교하게 새긴 그 예술성 또한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 사찰의 이름은 석불사로 병풍암에다 많은 석불을 새겨 두었다고 하여 일명 '병풍사'라고 부르기도 한다. 사람들은 대체로 병풍암의 장관 때문인지 '병풍암 석불사'로 부르고 있다. 이 석불사는 금정산의 다른 사암들과는 달리 창건 역사가 아주 짧다. 일제시대인 1930년에 조일현(曺一鉉) 스님이 창건했는데, 그가 주지로 있는 동안 계속 암벽에 석불을 조성해온 것이다. 석불사는 무엇보다 사찰 명칭 그대로 병풍암에 조각한 석불의 위용이 대단하다.

그 조각 솜씨 또한 대단히 뛰어나 현대불교 미술의 한 면모를 볼 수 있다. 무엇보다 수십 길 절벽을 이룬 병풍암에 정교하게 새긴 불상의 아름다움이 돋보여 현대의 불상 조각기법이 신라나 고려의 조각술에 크게 뒤지지 않는 듯한 느낌을 준다. 석불사의 석불 가운데 특히 미륵불의 정교함은 단연 두드러진다.
이들 석불들은 사찰이 세워진 그 자리에 있는 암석에 그대로 새긴 것이므로 더 가치를 가진다. 이것이 곧 화강암을 보석처럼 풍부하게 지닌 금정산의 한 특징을 웅변해 준다.

금정산에 산재한 여러 사암 가운데 병풍암 석불처럼 그 장소에 원래부터 있었던 화강암석에 석불을 조각하는 경우가 더러 있다. 금정산성 제2망루에서 가까운 휴정암이나 부산대학교 뒤편 깊숙한 숲 속에 위치한 호국사 등이 그러하다. 병풍암 석불사는 불과 65년의 짧은 연륜을 지닌 작은 규모의 사찰이다. 그러나 이 사찰은 금정산 명당에 터를 잡았기 때문에 전국적으로 그 유례를 찾아보기 쉽지 않은 독창적인 모습을 갖출 수 있게 된 것이다.

병풍암 석불사의 석불들은 그 자체만으로 현대 불교미술의 한 단면을 보여주는 것으로 의미를 지니고 있으며, 이곳의 석불들은 세월이 흐르면 문화재적인 가치를 지닐 것이라고 말하는 이들도 있다. 시인이자 수필가인 유병근씨도 그의 수필집〈연등기행>에서 그렇게 이야기하고 있다.
그 내용을 간추려 보면, "···대응보전 뒤로 돌아갔다. 높고 커다란 암벽이 앞을 가로막는다. 암벽은 병풍처럼 둘러 처져 있다. 그 암벽에 불상을 깎았다. 석가모니불 비로자나불 약사여래불 십일면관세음보살 미륵존불 십육나한 사천왕 등의 불상이 장엄하게 새겨졌다.

암벽에서 받는 중압감 위에 불상이 새겨져 있느니 위압감은 한결 진하게 가슴에 닿는다. 세속을 등진 산중에서 다시 바위를 뚫고 바위 속으로 숨어들려는 불교의 원력이 바위에 불상을 새기게 한 공덕 아닐까. 두 쪽으로 갈라진 암벽을 따라 들어가니 좁은 암굴이 깊숙이 나타난다.

무슨 탐험가처럼 키를 낮추며 굴속으로 들어갔다. 그곳에 용왕당이 있다. ··· 굴 안쪽을 더 살피니 작은 옹달샘이 눈에 띈다. 아하, 샘을 바다로 보았구나. 불교의 원력이란 옹달샘을 바다로 보는 심안에도 있지 않는가. 삼천 대천세계의 경지가 이에 있음이리라. ··· 옹달샘 위에는 널찍한 돌이 놓였다. 그 위에 정갈하게 단을 만들어 주먹 크기 만한 부처님을 모셨다. 누가 밝혔는지 촛불이 가물가물 이승의 인연을 태우고 있다.

생각나는 대로 공양을 드리라는 뜻인지 작은 목탁이 얌전히 놓였다.··· 암벽에 새긴 불상은 많은 세월이 지난 뒤 어떤 형태의 문화적 가치를 지닐 듯하다. 그 불상으로 인하여 더 많은 사람이 병풍사를 찾아 만덕동 뒷산에 발걸음이 그치지 않을 것이다. 병풍사는 암벽의 석굴만으로 한 채 장엄한 법당이다.
중생은 암굴 깊은 곳에서 울리는 우렁우렁한 송불 소리에 귀를 세울 것이다. 그 소리는 바위에서 터지는 정령의 소리일 것이다. 암벽에 불상을 깎아 세우라는 소리는 더 은은하게 중생의 가슴 깊이 파고들었음 직하다.” 라고 한 것과 같이 석불사의 그 모습이 장엄하여 사람마다의 마음속 깊이 느껴진다.